DAY OFF

 
 
01. 햇빛에 탈준비
 
 
 

 
 
 
02.말레이시아에서 돌아온 덩생으로부터 온 선물
 
 
 
 

 
 
 
03.로비에서 진진기다리는즁, 여름엔 메론소다
 
 
 
 


 
 
 
 
 
 
 
 
 



 
 
04. 우리밖에 없지롱
참방참방
 
 
 
 
 



 
 
 
 
 
 
 


 
 
 
 
 
 
 
 



 
 
05.어제, 진진이랑 안국에서 서촌까지 따릉이타고 데이트
 
 
 
 
 
 

 
 
06.양키양키한거 좋아하는 진진이랑 쉑쉑데이트
베지테리언 먹으려고 했는데 직원이 극구 말려서, 그냥 오리지널로.
네, 감사합니다. 베지테리언 먹었으면 후회할뻔
 
 
 
 
 
 
 
 
 
 
 
 
 

L'heure entre chien et loup

 
 
 
 
 
 
 
L'heure entre chien et loup
개와 늑대의 시간
 
 
 
 
 
 
 






 
 
 
 
 
 
 
 
 
 
 
 
 
 
진진은, 해가 지는 그 순간을 '해가 힘을 잃은 시간'이라고 했다.
그 시간을 좋아했는데, 그 이유가 해가 힘을 잃어 아무리 해가 비춰도 그 빛이 뜨겁지 않고 선선한 기운과 함께 하기 때문이라했다. 함께 있던 그 일주일동안 몇번이나 마주했던 개와 늑대의 시간.
 
 
 
 
 
 
 
 
 
 
 
 







 
 
연남동 사이커피엔, 예쁜 언니가 맛있는 커피를 만들어준다.
커피를 만드는 언니(언니인지, 내가 언니인지 모르지만)의 뒷모습이 너무나 예뻐 한참을 쳐다보았다.
 
 
 
 
 
 
 
 
 
 
 
 
슬리브리스에 수영복으로 갈아입고
너무 섹시해진 남치니
 
 
 
 
 
 
 
 
 
 




 
 
 
영화관에서 자막이 블러처리한것처럼 뿌옇게 보이던게 몇달전,
일상생활엔 크게 문제가 없는데 아주 소소하고 작은것들이 이전과 같지 않음을 느낄때.
그래서, 나는 안경을 쓰게 되었다.
 
 
 
 
 


 
 
 
 
 
my little coucou(하트)
 
 
 
 
 
 
 
 
 
 
 
 



 
 
new eyes
이때까지만 해도 좋았는데, 집에 와서 시름시름 앓기 시작함
 
 
 
 
 
 
 
 
 
 
 
 



                                                        
 작년, 함께 찍었던 스티커사진기에서 어김없이 올해도!









Be as you were when we met

 
 
 
27살에 다시 만난 우리, 
그리고 3년이란 시간을 함께 보냈다.
한달동안 보지 못하다가 다시 만난 6월의 어느날. 
 
 
 
 
 
 
 
 
 
 
 
 
 
 
 
 
 
 
 


 
 
 
 
 
 
 
 
 
 
 
 
 
 
 
 
 
 
 
 



 
 
 
 
 
 
 
 
 
 
 

 
 
 
 
 
 
 
 
 
 
 
 
 
 

 
 
 
 
 
 
 
 
 
 
 
 
 


 
 
 
 
 
 
 
 
 
 
 
 



 
 
 
 자정이 넘도록 이어진 대화속에서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일들과 마음에 대해서 터놓고, 결국은 서로에게 이해만을 바라고 있었는지도 모르겠다고.
처음의 마음을 유지할수 있다는게, 어떻게 보면 불가능할지 모르는 일지만
진진도 그리고 나도. 처음 우리가 만났던 그때의 그 모습과 마음가짐으로 서로에게 머물러주길.
 
 
 
 
 
 
 
 
 



 
 
 
 
 
 
 
 
 
 
 
 
 














 
 
 
 
 
폴과 진진